미국발 쇼크에 '검은 목요일'…외국 자본 유출 어쩌나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8.10.12 07: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미국의 금리 인상, 증시 폭락의 영향으로 어제(11일) 우리나라 코스피도 7년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주식 투자 하시는 분들 많이 놀라셨을 텐데 분위기가 오늘도 좋지 않을 것 같습니다. 미국과의 금리 격차로 외국 자본의 유출 우려가 현실화되어가는 상황입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 주식시장은 뉴욕증시의 주요지수가 3~4% 폭락한 미국발 쇼크에 개장 직후부터 무너졌습니다.

오후에 낙폭을 더 키운 코스피는 4.44%, 98 포인트 넘게 폭락했습니다.

지난해 4월 이후 1년 반 만에 최저로 하루 낙폭으로는 7년 만에 최대입니다.

주가 폭락으로 줄어든 시가 총액은 65조 원으로 역대 최대 감소 규모입니다.

코스닥지수도 5% 넘게 폭락했고, 일본, 홍콩 등 아시아증시도 동반 하락했습니다.

[김두언/KB증권 수석연구원 : 대외적(원인)으로는 미·중 무역 분쟁입니다. 한국의 기술주를 포함해서 IT 업체들이 반사이익보다는 우려감이 동시에 작용 됐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걱정스러운 건 연일 한국 주식을 파는 외국인들입니다.

어제 4천 900억 원 어치를 순매도하는 등 이달 들어서 2조 5백억 원 어치를 팔았습니다.

한미 금리 격차가 벌어진 상황에서 원화 가치가 약세를 보이자 달러 자산으로 갈아타는 양상입니다.

부진한 국내 경기 상황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성태윤/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한국 경제는 전체적인 거시 지표들이 가라앉고 있는 가운데 기업의 미래 수익성에 대한 예측 역시 약화 되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은 다음 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 인상을 논의할 예정이지만, 금리를 올릴 경우 자칫 부진한 경기를 악화시켜 더 큰 위기를 부를 수 있다는 점에서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