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갱스터즈로 변신한 위키미키 "길거리에서 우리 노래 들리길"

SBS뉴스

작성 2018.10.11 17:21 수정 2018.10.11 1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러블리 갱스터즈로 변신한 위키미키 "길거리에서 우리 노래 들리길"
걸그룹 위키미키가 틴크러쉬로 컴백했다. 지난해 데뷔한 위키미키는 첫번째 싱글앨범 '키스, 킥스'(Kiss Kicks)로 '키스'와 '킥스'라는 두가지 상반된 매력을 선보이면서 가요계를 사로잡겠다는 계획이다.

11일 오후 4시 서울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된 'KISS, KICKS'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크러쉬'와 수록곡 '트루 발렌타인'을 처음 공개한 위키미키는 '러블리 갱스터즈'라는 독특한 컨셉트로 귀여운 악동 같은 걸그룹 이미지로 무대를 장악했다.

위키미키는 프로젝트 그룹 I.O.I 활동으로 인지도를 높인 최유정과 김도연이 포함되어 있는 그룹. 여기에 리더 지수연을 비롯해 루시, 루아, 세이, 엘리, 리나 등이 각기 다른 매력으로 변신해 '크러쉬' 무대를 선보였다.
이미지위키미키는 성공적인 데뷔 이후 첫 싱글앨범 준비에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최유정은 "각기 다른 매력을 어떻게 보여줄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 그래서 멤버별로 각기 다른 성격과 캐릭터를 표현한 컨셉트로 신선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크러쉬'는 레게와 일렉트로 하우스가 콜라보된 팝 댄스 장르로 기존 걸그룹이 쉽게 도전하지 못한 레게 콜라보라는 점에서 인상적이다. 또한 위키미키는 이번 신곡에서 파워풀한 댄스를 전면에 내세우며 걸크러쉬한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미지지수연은 "뮤직비디오에서도 보여줬지만 컨셉트가 정말 다양해 졌다. 러블리 갱스터즈는 마음을 빼앗는 귀여운 도둑을 의미한다. 자켓 사진을 찍을 때도 반창고를 붙인다든지 소품을 이용한다든지 하면서 새로움을 계속 시도했다."고 말했다.

위키미키가 이번 활동에서 바라는 건 뭘까.

루아는 "이번 앨범 활동을 통해서 길거리에서 우리 노래가 들리면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지수연 역시 "많이 준비한 만큼 많이 불려질 수 있는 노래가 되길 바란다."고 소망을 전했다.

사진=백승철기자

(SBS funE 강경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