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최유정 "두 곡 랩메이킹 참여…쓱쓱 잘 써졌다"

SBS뉴스

작성 2018.10.11 16: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위키미키 최유정 "두 곡 랩메이킹 참여…쓱쓱 잘 써졌다"
위키미키 최유정이 랩메이킹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후 4시 서울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된 'KISS, KICKS' 쇼케이스에서 위키미키는 틴크러쉬 컨셉트의 타이틀곡 '크러쉬'와 수록곡 '트루 발렌타인'을 처음 공개했다.

특히 이날 최유정은 영화 '레옹'의 마틸다를 연상케 하는 칼단발로 눈길을 끌었다. 이번 앨범 활동에서 최유정은 '크러쉬', '트루 발렌타인' 랩 파트 작사를 맡아 래퍼로서 활동 반경을 넓힐 예정이다.

최유정은 "처음으로 도전한 랩메이킹이었는데, 참여하게 해주신 작사가, 작곡가님께 너무 고마웠다."면서 "고민을 많이 했지만 정말 재밌게 쓱쓱 썼다."고 말했다.

다른 멤버들 역시 최유정의 랩 메이킹에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루아는 "원래도 통통 튀는 곡인데, 언니가 비트를 더 통통 튀게 신나게 해줬다. 언니의 랩 메이킹을 듣자마자 춤을 췄다."고 설명했다.

김도연 역시 "이 곡의 킬링 파트를 만들어줘서 고맙다."고 응원했고, 세이 역시 "저희 멤버들 역시 다 너무 좋아서 깜짝 놀랐다."고 칭찬해 최유정의 어깨를 으쓱하게 했다.

타이틀곡 '크러쉬'는 레게와 일레트로 하우스가 콜라보된 팝 댄스 장르로 기존 걸그룹이 쉽게 도전하지 못한 레게 콜라보라는 점에서 인상적이다. 또한 위키미키는 이번 신곡에서 파워풀한 댄스를 전면에 내세우며 걸크러쉬한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위키미키는 데뷔 때부터 일관되게 유지했던 틴크러쉬 콘셉트를 넓혀나가며 자신들만의 컬러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러블리함을 장착한 위키미키만의 틴크러쉬가 가요계의 활력을 더할 전망이다.

사진=백승철 기자

(SBS funE 강경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