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BIFF에서 확인한 '전성시대'…트로피만 2개

SBS뉴스

작성 2018.10.11 16: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주지훈, BIFF에서 확인한 전성시대…트로피만 2개
배우 주지훈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열린 행사에서 2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전성시대를 확인했다.

2018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에 열린 '제27회 부일영화상'에서 남우조연상을, 같은 날 열린 '아시아 스타 어워즈 2018'에서 아시아 스타상을 수상하며 연기력과 스타성을 인정 받은 것.

주지훈은 지난 5일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스타 어워즈 2018'에 참석해 아시아 스타상을 수상했다. '아시아 스타 어워즈 2018'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주최하고 패션지 마리끌레르가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지난 1년간 영화를 위해 애쓴 국내외 영화인을 위해 마련된 자리다.

주지훈은 "올 한 해 너무 감사하게도 여러 영화들로 관객 분들을 많이 찾아 뵀다"며 "K팝, K드라마가 아시아를 넘어서 세계에서 각광을 받고 있고, 힘을 발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영화가 그 바통을 이어 받아 나가길 하는 바람과 희망을 갖고 있다. 좋은 상을 주셔서 감사 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영화로 찾아 뵙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미지주지훈은 2017년 겨울 개봉해 1440만 관객 몰이에 성공한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로 대세 배우로의 포문을 열어 2018년 여름 '신과함께-인과 연'까지 천만 관객을 동원하며 쌍천만 배우에 등극했다.

이어 윤종빈 감독,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등의 명품 배우들과 함께한 영화 '공작'으로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칸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처럼 다양한 작품에서 각기 다른 캐릭터로 관객과 만난 주지훈의 활약이 주지훈을 '아시아 스타 어워즈2018' 아시아 스타상으로 이끌었다.

그리고 지난 10일 누적관객수 219만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선 영화 '암수살인'에서 주지훈은 또 한 번 과감한 변신에 성공해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에서 연쇄 살인범 강태오 역을 맡아 분노로 이성을 잃고 폭주하는 모습, 냉철하고 영악하게 형사를 쥐락펴락하는 모습 등 물오른 연기력으로 극적인 감정 기복을 그려내 관객과 평단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