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北 석탄 반입 의심 추가 2건 조사…관련 서류 확보"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8.10.11 13: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관세청 "北 석탄 반입 의심 추가 2건 조사…관련 서류 확보"
관세청이 북한산 석탄을 반입한 것으로 의심되는 2건의 추가 사건을 조사 중입니다.

김재일 관세청 조사감시국장은 오늘(11일) 대전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산 석탄 반입이 의심되는 2개 사건을 두고 8월부터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안은 관세청이 지난 8월 검찰에 송치한 사건과는 별개입니다.

관세청은 당시 시가 66억원 상당 북한산 석탄 3만5천여톤을 밀수입한 수입업자 3명과 관련법인 3곳을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김 국장은 "8월쯤 압수수색을 마쳤으며 송장 등 관련 서류는 모두 확보했다"며 "외교부 등 관계부처에 수사 착수 사실을 통보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부산세관이 전담해 하고 있습니다.

김 국장은 그러나 업체 이름과 신용장 개설 은행, 입항 경로 등은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밝히지 않았습니다.

밀반입이 의심되는 석탄은 무연탄으로, 이미 국내에 유통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관련된 인물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추적 중"이라며 "수사가 확대될 수 있기 때문에 당장 밝히기 어려운 내용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