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최장 78개월 연속 흑자…여행수지 적자 7개월 만에 최대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8.10.11 1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글로벌 교역 회복세와 반도체 수출 호조 속에 경상수지가 사상 최장 흑자행진을 이어갔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11일) 발표한 '2018년 8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8월 경상수지는 84억4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2012년 3월부터 계속된 사상 최장 흑자 기록을 78개월로 늘린 것입니다.

흑자 규모는 전월 87억6천만 달러보다 소폭 줄었습니다.

상품수지는 세계 교역 증가세와 석유제품·화학제품 등 주력 품목 단가 상승, 반도체 호조에 힘입어 112억 4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서비스수지는 여행수지가 올해 1월 이후 최대인 15억 4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하면서 21억 1천만 달러 적자를 냈습니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늘며 여행수입이 14억 달러로 올해 4월 이후 최대였지만, 여행지급액 규모가 역대 2위를 기록할 정도로 증가한데 따른 것입니다.

해외건설수입이 증가하면서 건설수지는 10억 달러 흑자로 2016년 12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건설수지 흑자가 과거에는 10억 달러 이상으로 높았다가 유가 하락세로 중동 국가 경기가 좋지 않아지면서 낮아졌다"며 "8월 건설수지 흑자가 확대했지만 일시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