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성내동 중식집, 이어지는 혹평 "이건 버리셔야 한다"

SBS뉴스

작성 2018.10.11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목식당 성내동 중식집, 이어지는 혹평 "이건 버리셔야 한다"
성내동 중식집이 백종원에게 혹평을 받았다.

10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성내동 만화거리로 솔루션을 떠난 백종원이 첫 점검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번째 방문 식당은 중식집이었다. 푸드코트 식으로 운영되는 중식집은 남자 사장님 1인이 운영하는 작은 가게였다.

백종원이 방문하자 중식집 사장님은 당황해 하며 "이상하다. 다음 주에 오신다고 하셨는데" 라는 혼잣말을 계속했다. 타령까지 부르며 요리하는 중식집 사장 박병준 씨를 보며 MC 조보아는 "너무 귀여우시다"며 웃었다.

백종원은 그곳에서 짬뽕과 짜장면, 탕수육을 시켰다. 시식을 앞두고, 백종원은 "면을 삶을 때 플라스틱 소쿠리를 쓰면 환경 호르몬 나온다"며 "바꾸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짜장면을 시식한 백종원은 "뭔가 잘못되었다"며 "맛없다"고 혹평했다. 그러나 성내동 중식집은 짬뽕을 주력으로 하는 집. 백종원은 짬뽕을 기대하며 뒤이어 시식했다. 짬뽕을 먹은 그는 "예상했던 대로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짬뽕 육수에 깊은 맛이 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던 것.

백종원은 "불 맛은 확실히 난다"며 "그러나 들어간 재료들에 비하면 국물에 깊은 맛이 안 난다"고 말했다. 조리법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었다.

탕수육에도 혹평이 이어졌다. 가정용 튀김기로 튀긴 탕수육에는 튀김옷 맛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던 것이다. 백종원은 "씹으면 그냥 고기 맛이다"고 전했다. 또한, 고기도 냉장고에 오래 넣어 둔 상태라며 "이건 버리셔야 한다"고 말했다.

(SBS funE 조연희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