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 시험발사체, 10월 25∼31일 발사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8.09.16 14:08 수정 2018.09.16 14: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첫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 시험발사체, 10월 25∼31일 발사
▲ 시험발사체와 한국형발사체(누리호) 비교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하는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에 사용될 75t 액체엔진인 시험발사체의 발사일정이 10월 25∼31일로 결정됐습니다.

발사예정시간은 오후 3시에서 7시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16일)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추진위원회'가 누리호 시험발사체의 기술적인 발사 준비상황과 최적의 발사 여건 등을 검토해 발사 시기를 이같이 결정했다며 이를 관련국과 국제기구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시험발사체의 최종 발사일과 발사시간은 향후 기상상황 등을 고려해 발사일이 임박해 결정되지만 준비 과정의 문제가 없다면 10월 25일로 추진될 예정입니다.

10월 26∼31일은 향후 기상상황 등에 따른 일정 변경을 고려한 발사 예비일 입니다.

누리호 시험발사체는 독자 개발한 75t급 엔진의 실제 비행 검증 및 추진기관, 구조, 제어 등 서브시스템, 지상시스템의 성능 검증을 위해 발사할 예정입니다.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후 10 여분 비행한 뒤 공해상에 떨어지게 됩니다.

한국항공주연구원은 75t 엔진의 지속적인 성능 검증을 위해 91회의 엔진 연소시험을 했으며, 최장 연소시간 260초, 누적 연소시간 7천291.4초를 기록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국내외 항공기와 선박의 안전을 위해 발사 예정일과 발사시간대 정보를 시험발사체의 예상 낙하시간, 낙하구역 정보 등과 함께 관련국과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국제해사기구(IMO) 등에 통보할 예정입니다.

시험발사체는 우주 궤도에 진입하지 않는 발사체(Sub-Orbit)로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후 160여 초 뒤 100㎞ 고도를 넘어 300여 초쯤 최대 고도에 도달하고, 600여 초 뒤 제주도와 일본 오키나와 사이 공해상에 낙하할 예정입니다.

과기정통부는 발사 후 비행거리, 최대 도달 고도, 방위각, 낙하위치 등 비행 중 계측된 데이터들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평가를 외부 전문가를 통해 수행하고 그 결과를 약 1개월 후 별도로 발표할 계획입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