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남측 선발대 90여 명 평양으로 출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9.16 08:00 수정 2018.09.16 09: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남북정상회담 남측 선발대 평양 출발 (사진=연합뉴스)남북정상회담 남측 선발대 평양 출발 (사진=연합뉴스)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참가하는 남측 선발대가 16일 오전 7시 20분께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거쳐 방북길에 올랐습니다.
남북정상회담 남측 선발대 평양 출발 (사진=연합뉴스)선발대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비롯해 권혁기 춘추관장과 보도·의전·경호·생중계 기술 관계자들, 취재진 등 93명은 차량 19대에 나눠타고 육로를 통해 군사분계선을 넘어 평양으로 향했습니다.

방북 직전 서 비서관은 CIQ 출경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온 국민이 염원하는 남북정상회담이 3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선발대가 미리 가서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남북정상회담 남측 선발대 평양 출발 (사진=연합뉴스)남북정상회담 남측 선발대 평양 출발 (사진=연합뉴스)앞서 선발대 인원들은 설렌 표정으로 취재진이 북적이는 출경장을 통과했습니다.

이날 새벽부터 도라산 일대에는 비가 내리고 안개가 자욱해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았으나, 선발대 방북 때는 비가 그치고 날씨가 갰습니다.

오는 18∼20일 열리는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을 방문합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