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그라드는 경차 시장…월 판매량 20개월째 감소

SBS뉴스

작성 2018.09.16 0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쪼그라드는 경차 시장…월 판매량 20개월째 감소
자동차 내수시장에서 경차 판매가 20개월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기가 갈수록 식고 있다는 얘기다.

1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7월 내수시장에서 경차 판매는 1만1천68대로, 작년 같은 달(1만1천322대)보다 2.2% 감소했다.

올해 1∼7월 판매량도 7만3천177대로 작년 같은 기간의 8만1천864대에 비해 10.6% 줄었다.

자동차산업협회는 "경차 수요가 소형 세단이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 이동하면서 전년 동월과 비교한 경차 판매량이 20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

현재 내수시장에서 판매되는 경차는 기아자동차의 모닝과 레이, 한국GM의 스파크, 르노삼성자동차의 트위지 등 모두 4종이다.

경차는 가격이 싼 데다 각종 세제상 혜택 또는 주차·통행료 할인 등이 있어 유지비가 저렴한 점이 장점이다.

하지만 주행성능이나 안전성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고 기대만큼 연비가 높지 않은 점은 단점으로 꼽힌다.

2012년의 경우 경차는 연간 판매량이 20만 대를 넘기기도(20만2천844대) 했으나 2014년 이후 하락세다.

2014년 18만6천702대에서 2015년 17만3천418대, 2016년 17만3천8대로 하향 곡선을 그리다가 지난해엔 13만8천895대로 뚝 떨어졌다.

올해엔 7월까지의 누적 판매량이 작년보다도 10%가량 적은 만큼 연간 판매량도 작년을 밑돌 가능성이 크다.

자동차업계에서는 경차의 인기가 예전만 못한 원인으로 소형 SUV 등의 출시에 따라 수요가 옮겨간 데다 소비자들의 구매력이 상승한 점 등을 꼽는다.

경차는 통상 입문용차 또는 근거리 통근 등을 위한 세컨드카 등의 수요로 많이 찾는데 최근 몇 년 새 코나, 스토닉, QM3, 티볼리 등 소형 SUV 시장이 열리면서 그 수요가 이쪽으로 이동해갔다는 것이다.

실제 2013년 1만1천998대에 그쳤던 소형 SUV 판매량은 지난해 14만7천429대로 크게 뛰었다.

불과 4년 새 12.3배로 성장한 것이다.

소비자들의 구매력 상승도 한 원인으로 지목된다.

과거 현대차의 쏘나타가 '국민 중형차'로 불리며 중산층의 상징으로 여겨졌다면 최근에는 한 체급 위인 그랜저가 그 위상을 차지하는 현상이 그 사례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시장 전체적으로도 세단의 인기가 식으면서 SUV로 수요가 옮겨가는 양상"이라며 "거기에 경제 수준의 향상 등이 겹치며 경차의 수요가 줄어드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