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트럼프, 이르면 17일 2천억불 중국산에 관세 부과"

SBS뉴스

작성 2018.09.16 06: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WSJ "트럼프, 이르면 17일 2천억불 중국산에 관세 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오는 17일(현지시간) 2천억 달러(약 224조 원)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발표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WSJ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새로 부과되는 관세는 약 10%로 책정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관세율은 당초 알려진 25%보다는 크게 낮아진 수치입니다.

WSJ은 '10% 관세'에 대해 오는 11월 중간선거와 연말 쇼핑시즌을 앞두고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낮추기 위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한 압력을 가중하기 위해 관세를 다시 인상하는 선택안을 마련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관세 부과 계획과는 별도로 미국과 중국은 이달 하순 무역 갈등 완화를 위한 고위급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WSJ은 전했습니다.

WSJ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가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회담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중국이 고위급 회담이 열리기 전까지는 미국에서 관세를 부과하지 않길 바랐던 만큼, 만약 내주 초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를 공식적으로 발표한다면 류 부총리의 미국 방문이 예정대로 진행될지가 불투명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여러 차례에 걸쳐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월 상대국 수입품 340억 달러어치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을 시작했고, 지난달 160억 달러어치 수입품에 또 25%의 관세폭탄을 주고받은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