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사각 '부동산 P2P 대출'…부실 투자 피해 위험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18.09.15 2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동산 P2P 회사'라는 말 들어보셨나 모르겠습니다. 인터넷으로 투자자를 모아서 부동산을 직접 사거나 혹은 은행처럼 대출을 해주는 회사들입니다. 그런데 워낙 신종이라서 관리가 잘 안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자칫하면 돈을 떼일 수 있다는 걱정이 나옵니다.

정혜경 기자입니다.

<기자>

2년 전부터 부동산 P2P 업체 여러 곳에 수천만 원을 투자했던 30대 직장인 A씨.

유망 지역 아파트와 오피스텔에 대신 투자해 높은 수익률을 내준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었지만 알고 보니 수차례나 공사가 중단됐던 불량 매물이었습니다.

A씨는 다른 투자자들과 집단 소송을 준비 중입니다.

[P2P 업체 투자자 : 직접적으로 부동산을 (투자)하기엔 자금이 달리고 예금 같은 것들은 금리가 거의 안 나온다고 봐야 되잖아요. 이제 두 번 다시 하지 않을거 같아요.]

부동산 P2P 대출은 크라우드 펀딩과 유사합니다.

다수의 사람들에게 투자금을 모아 부동산에 투자하는 개인이나 업체에 높은 이자로 대출해 수익을 내는 방식입니다.

최근 부동산 값 상승 기대로 시장 규모도 1년 만에 2배 넘게 불어났습니다.

부실 투자 피해와 함께, 더 큰 문제는 부동산 투기의 우회적 돈줄이 되고 있다는 겁니다.

정부 규제 대상이 아니다 보니 담보대출비율이 90%까지도 가능하다며 묻지마식 대출에 나서고 있습니다.

[안대희/변호사 : 경기가 과열된 부동산 시장에 새로운 투자 자금으로 작용해서 부동산 가격 상승의 한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봅니다.]

지난달 P2P 업체의 연체율은 은행의 무려 8배가 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부동산 경기가 추락하면 큰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설민환, 영상편집 : 박지인, VJ : 한승민)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