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공항 영접 나올까…평양회담 관전 포인트는?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8.09.15 2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평양 남북정상회담은 2000년, 2007년에 이어서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판문점 회담 때 도보다리 회담 같은 눈에 띄는 이벤트를 북한도 평양에서 선보이고 싶을 겁니다.

어떤 부분을 눈여겨 봐야 할지 김혜영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2000년 6월 13일 평양 순안 공항.

분단 55년 만에 남북 정상이 처음 마주해 손을 맞잡은 역사적인 순간입니다.

김정은 위원장도 18년 전 아버지처럼 공항에 직접 영접을 나와 문재인 대통령을 맞을지 두 정상의 첫 만남이 우선 관심사입니다.

[양무진/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판문점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경계선에 가서 맞이했고, (두 정상 간) 신뢰가 그 어느 때보다도 두텁기 때문에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공항에서) 영접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전망합니다.]

두 번째는 4월 판문점 정상회담과 얼마나 다른 모습이 연출될 지입니다.

두 정상이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고 새들만 들었다는 도보 다리 회담, 이런 판문점 정상회담의 명장면들을 북한은 평양을 무대로 어떻게 만들어 낼지 관심입니다.

김 위원장은 앞서 대북 특사단에 노동당 청사를 처음으로 공개했듯이 이번 평양 회담에서도 전격적인 장면을 만들려 할 걸로 예상됩니다.

지난 2007년 노무현 대통령이 육로로 평양을 갔을 때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청와대에 남아 있었습니다.

문 대통령의 평양행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청와대는 2박 3일 일정 가운데 남북 정상의 첫 만남과 주요 일정을 생중계하겠다고 밝혔는데 11년 만의 평양 회담, 어떤 역사의 순간을 남길지 주목됩니다.

(영상편집 : 최혜영)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