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피화 하락' 인도 "환율방어 위해 수입 감축 추진"

SBS뉴스

작성 2018.09.15 13: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통화 가치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 정부가 환율방어와 경상수지 적자 축소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15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룬 제틀리 인도 재무장관은 전날 밤 나렌드라 모디 총리, 우르지트 파텔 인도중앙은행(RBI) 총재 등과 회의한 뒤 이와 관련한 대책을 발표했다.

인도 경제는 2분기 경제 성장률이 8.2%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성장하고 있지만 최근 루피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흔들리고 있다.

루피/달러 환율은 올해 1월 초 63∼64루피 선에서 움직였으나 최근엔 역대 최고 수준인 달러당 72.9루피까지 상승했다.

원유 수입 대금으로 달러가 빠져나가면서 지난 7월 무역적자가 5년 만에 가장 큰 180억달러(약 20조1천500억원)로 확대됐다.

올해 2분기 경상수지 적자도 국내총생산(GDP)의 2.4% 규모인 158억달러(약 17조6천900억원)로 늘어났다.

아직 외환보유액이 비교적 넉넉한 편이지만 최근 지속적으로 감소한다는 점도 정부의 우려 대상이다.

최근 인도 외환보유액은 1년 만에 처음으로 4천억달러(약 447조8천억원) 아래로 줄었다.

이 같은 상황이 지속하면 경제 전체에 부담이 될 것이란 판단에 정부가 진화에 나선 것이다.

우선 인도 정부는 비핵심 분야 수입을 줄이기로 했다.

이를 통해 외화가 유출되는 것을 막겠다는 복안이다.

구체적인 수입 억제 명단도 조만간 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외국 증권 투자자에 대한 인도 회사채 투자 제한 완화, 마살라 본드(인도 기업의 해외 발행 루피화 표시 채권) 관련 매수 지원 조치 등도 도입하기로 했다.

역시 달러를 끌어들이기 위한 조치들이다.

제틀리 장관은 최근 경제 상황과 관련해 총 5가지의 대책을 마련했다며 이 조치들은 80억∼100억달러 규모의 달러 유입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틀리 장관은 "필요하다면 추가 조처를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같은 정부의 인위적 수입 제한이나 외환 시장 개입은 자유무역주의에 역행하는 조치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 수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인도 정부가 수입 제한을 강화할 경우 기존 고율 관세에 이미 불만이 많은 다른 나라들을 더 자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