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서 '마리아치' 복장 괴한들 총기난사…10명 사상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9.15 13:56 수정 2018.09.15 16: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의 관광명소 가리발디 광장에서 14일(현지시간) '마리아치'(길거리 악사) 복장을 한 괴한 3명이 소총과 권총 등을 난사해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사건은 멕시코 전통 길거리 악사인 마리아치가 공연하는 바(bar)와 관광객들이 많은 가리발디 광장의 교차로에서 일어났습니다.

괴한들은 범행 뒤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습니다.

소셜미디어와 TV 방송에는 경찰이 사건 현장을 통제하는 가운데 수십 명의 관광객이 돌아다니는 장면이 방영됐습니다.

가리발디 광장은 멕시코시티에서 가장 위험한 장소로 꼽히는 테피토 재래시장과 인접해 있습니다.

한국 교민들의 의류가게가 모여있는 테피토는 마약 거래가 이뤄지는 곳으로, 오토바이를 이용한 강도 살인 등의 사건이 자주 발생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지난 8월 '라 유니온' 갱단의 두목으로 추정되는 엘 베티토를 체포한 이후 테피토 인근은 강력 범죄가 들끓고 있습니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멕시코 서북부에 있는 소노라주(州)의 도시 시우다드 오브레곤에서 길가에 놓인 아이스박스 속에 잘린 머리 6개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멕시코 마약 갱단은 경쟁 세력들을 살해한 뒤 강력한 경고를 표시하기 위해 이러한 잔혹한 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