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美 비건 특별대표에 "北 비핵화 비용 적극 부담하겠다"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9.15 12:41 수정 2018.09.15 13: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정부가 자국을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에 북한의 비핵화 비용을 적극적으로 부담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습니다.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비건 특별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의한 사찰에 북한이 응할 경우 인원과 기자재의 조달에 필요한 초기 비용을 부담하고 핵기술 전문가를 파견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대한 압력 강화를 강조했던 일본 정부는 올해 초 한반도가 화해 분위기로 전환한 뒤부터는 비용 부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에 적극 관여하겠다는 의사를 일관되게 밝히고 있습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지난 7월 아마노 유키야(天野之彌) IAEA 사무총장에게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핵 사찰을 받게 될 경우 초기 비용을 지원하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날 회합에서 가나스기 국장은 북일 간 교섭 상황에 대해 설명했으며, 비건 특별대표는 북미 비핵화 교섭 관련 상황을 설명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지난달 취임한 비건 특별대표는 전날에는 일본에서 고노 외무상, 납치피해자 가족들과 각각 만났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