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월 취업자 증가폭 ⅓로 축소…"올 정부 목표 18만 명 어렵다"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9.15 11:08 수정 2018.09.15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8월 취업자 증가폭 ⅓로 축소…"올 정부 목표 18만 명 어렵다"
올해 1∼8월 취업자 월평균 증가 규모가 작년 같은 기간의 약 3분의 1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15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니 올해 1∼8월 취업자는 월평균 2천673만7천 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만7천 명 증가했습니다.

작년 1∼8월에는 취업자가 전년 동기보다 월평균 33만5천 명 늘었습니다.

1∼8월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가 작년의 32% 수준입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1월에는 33만4천 명으로 작년 평균(31만6천 명) 수준과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2월부터 10만 명대 초반으로 급감했고 7월 5천 명, 8월 3천 명으로 최근에는 더 급격히 축소했습니다.

정부의 올해 취업자 증가 목표는 월평균 18만 명입니다.

작년 말 32만 명을 내걸었다가 고용지표가 악화하자 하향 조정한 목표이지만 이마저도 달성하기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올해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이 18만 명이 되려면 9∼12월 4개월 동안 취업자가 월평균 32만5천 명 규모로 늘어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제조업, 건설업, 서비스업 등의 고용이 부진한 최근 흐름에 비춰볼 때 올해 취업자 목표 달성은 사실상 물 건너갔으며 일자리 상황이 앞으로 얼마나 더 악화할지 가늠하기도 쉽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김현욱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전망실장은 "이런 분위기로 가면 9월에는 취업자 수가 감소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이 얼마나 될지 아직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18만 명보다는 적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성재민 한국노동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제조업 취업자 수는 한번 감소하면 쉽게 회복하지 않는다"며 정부의 올해 취업자 증가 전망에 관해 "하향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의견을 밝혔습니다.

이근태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올해 들어 변동성이 커져서 고용지표를 예측하기 어려워졌다"고 상황을 진단하고서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 명 안팎으로 축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