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경호국, 트럼프 맹비난에도 할리 데이비슨 구입"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9.15 08: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백악관 경호국, 트럼프 맹비난에도 할리 데이비슨 구입"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맹비난에도 경호용으로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과 사이드카를 주문할 예정이라고 CNN·USA투데이가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장 해외이전을 결정한 할리 데이비슨을 '배신자'로 낙인 찍고 불매운동까지 촉구했지만, 정작 백악관은 그동안 써오던 이 회사 제품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한 셈입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연방정부 입찰 사이트인 'FBO' 13일 자에는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올해 가을 사이드카를 장착한 할리 데이비슨 신형 모델을 구입할 예정인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연방정부가 필요 물자의 구매·조달 계약 등과 관련해 민간 부문에 제안하는 채널입니다.

비밀경호국은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구매하기로 한 이유로 경호상 편의성과 요원들의 운전 숙련도 등을 들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