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신화 앤디, 조류에 휩쓸려 실종? "긍정왕 앤디슨"

SBS뉴스

작성 2018.09.15 03:49 수정 2018.09.15 03: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의 법칙 신화 앤디, 조류에 휩쓸려 실종? "긍정왕 앤디슨"
'정글의 법칙'에서 바다 조류에 휩쓸려 먼 바다로 떠내려간 앤디가 가까스로 구조됐다.

14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바다로 사냥을 나갔다가 급격한 조류에 사냥에 어려움을 겪는 병만족의 모습이 담겼다.

바다사냥 팀(강남, 이민우, 에릭, 앤디, 이다희, 장동윤)은 함께 쿡아일랜드의 바다 속에서 여유롭게 사냥을 하던 중 조류를 만났다. 바다 속에 있던 이들은 조류에 몸을 가누지 못하고 파도에 휩쓸려갔다.

그러던 중, 배에 올라 탄 신화 에릭이 "근데 앤디는 어디있냐"고 물었다. 함께 있던 앤디가 어느 순간부터 보이지 않는 것. 제작진은 서둘러 수면 위를 살피며 앤디를 찾았다.

가까스로 찾은 앤디는 아주 먼 바다까지 나가 있었다. 그는 몸을 움직이지 않고 수면 위에 떠 있었다. 바다사냥 팀은 모두 사냥을 중단하고 육지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

앤디에게 가까이 간 배가 그를 무사히 구조했다. 하지만 배에 올라 온 앤디는 "나는 너무 재미있었다"며 긍정왕의 면모를 보였다. 어느 순간 배에서 멀어졌다는 걸 알았지만 곧 구조해줄 거라 믿고 파도에 몸을 맡겼다는 것이다.

앤디는 걱정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바다 위에서 힐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