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트럼프 선대본부장 매너포트 유죄인정…뮬러특검에 전적 협조

SBS뉴스

작성 2018.09.15 02:10 수정 2018.09.15 0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 트럼프 선대본부장 매너포트 유죄인정…뮬러특검에 전적 협조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입니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2016년 미 대선 과정의 러시아 측 개입과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습니다.

AP는 이번 합의가 뮬러 특검에 성공적인 확신을 주는 동시에 매너포트로서는 비싼 재판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해석했습니다.

매너포트는 지난달 8가지 경제범죄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백악관은 매너포트의 유죄 인정 결정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전적으로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것(매너포트 유죄 인정)은 대통령, 그리고 2016 대선 캠페인과 절대적으로 아무런 관련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미 언론은 매너포트가 특검과 플리바겐(유죄인정 조건부 감형 협상)에 잠정 합의했으며, 이날 법정에서 그 내용이 발표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ABC 방송은 협상 소식통을 인용해 매너포트가 유죄인정 조건을 수락함으로써 재판에 따른 비용을 절감하고 심적 부담감을 덜게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매너포트는 오는 24일 시작되는 2차 재판을 앞두고 있으며, 앞서 첫 재판에서 탈세와 금융사기 등 8개 죄목으로 유죄 평결을 받았습니다.

매너포트는 2016년 6월 트럼프타워에서 러시아 측 변호사를 만난 트럼프 측근 3인방 중 한 명으로, 그가 특검 조사에 협력할 경우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미 언론은 관측했습니다.

트럼프타워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러시아 측으로부터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관한 불리한 정보 제공을 제의받은 후 이뤄졌습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