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자전거 이용률 높이기 '안간힘'

SBS뉴스

작성 2018.09.15 0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랑스 정부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전용도로를 늘리고 자전거 출퇴근 직장인에 대한 수당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14일(현지시간) 남서부 내륙 도시 앙제를 방문해 정부가 향후 7년간 자전거 보급 확대에 총 3억5천만 유로(4천600억원 상당)를 투입한다고 발표했다고 프랑스TV 등 현지언론이 전했습니다.

필리프 총리는 "곳곳이 끊어져 있는 자전거 전용도로를 이어 자전거 이용이 편리해지도록 인프라를 확충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프랑스는 자전거 도로 건설이 중앙정부가 아닌 지방정부 관할이라 도시와 도시를 잇는 자전거 도로망이 불충분하다고 보고, 지방정부에 예산을 대거 지원해 자전거 전용 도로망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프랑스는 자전거로 통근하는 사람과 이를 독려하는 기업을 위한 새로운 인센티브도 도입합니다.

2020년부터 자전거로 통근하는 공무원에게 연간 200유로(26만원) 가량의 수당을 지급하고, 일반 기업체 근로자들도 자전거 통근자에게 최대 400유로(52만원)의 수당을 지급하도록 기업에 강제하기로 했습니다.

이 수당은 모두 면세입니다.

직원 출퇴근용 자전거를 구매하는 기업은 2019년부터 법인세 감면 혜택을 적용키로 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또 각급 학교에 사이클 교육을 도입하고, 새로 생산되는 자전거의 경우 도난방지 시스템을 의무적으로 장착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프랑스 정부의 이 같은 자전거 이용 확대 구상은 지구온난화 대처 차원입니다.

프랑스는 다른 유럽 선진국보다 자전거 이용률이 매우 낮은 편입니다.

일례로, 대표적인 자전거 선진국인 네덜란드에서 교통수단으로 자전거를 이용하는 비율은 30%에 달하지만, 프랑스는 그 10분의 1 수준인 3% 내외입니다.

프랑스 정부는 각종 인센티브 확대로 이 비율을 2024년까지 9%까지 끌어올린다는 구상입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