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트럼프 정부의 '미국 우선주의 정책' 비판 결의

SBS뉴스

작성 2018.09.15 00: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의회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 정책'이 유럽연합(EU)과 미국 간 70년 넘게 이어져 온 동반자 관계를 훼손하고 있다며 이를 비판하고 양측 관계를 강화하도록 노력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유럽의회가 14일 밝혔습니다.

특히 유럽의회는 결의안에서 EU와 미국 간 무역갈등 문제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서 해소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유럽의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의회는 지난 13일 본회의에서 EU와 미국 간 관계에 관한 결의안을 찬성 490표, 반대 148표, 기권 51표로 채택했습니다.

의회는 결의안에서 EU와 미국의 관계는 세계안정을 근본적으로 보장하는 것이지만 미 행정부가 일방적인 '미국 우선주의 정책'을 펼치는 것은 양측의 이익을 해치고 상호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파리기후협정 탈퇴와 이란 핵 합의 탈퇴 등을 겨냥, 미국이 주요 국제협정과 협약에서 탈퇴하기로 한 최근의 결정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의회는 미국이 안보를 명분으로 내세워 EU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강행한 데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며 즉각적인 관세 면제를 요구하고 WTO에서 무역갈등을 해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양측 관계에 긴장이 조성되고 있지만, 공동의 가치 등을 증진하기 위해선 EU와 미국 간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는 게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면서 특히 사이버 안보, 테러대응, 에너지·난민 문제 해결 등 분야에서의 협력을 역설했습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