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 막히니…'육로로 유럽행' 난민 다시 급증

SBS뉴스

작성 2018.09.15 0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중해 루트가 막히면서 육로로 유럽에 들어오는 난민, 이주자 수가 다시 늘고 있습니다.

14일(현지시간) 국제이주기구(IOM)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초까지 육로를 통해 유럽에 들어온 불법 이주자 수는 1만8천 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1만2천 명보다 50% 증가했습니다.

3분의 2인 1만2천 명이 터키를 거쳐 그리스로 오는 루트를 이용했고, 나머지 6천 명은 모로코 북부와 접한 아프리카 대륙의 스페인 영토 세우타와 멜릴리아를 거쳐 유럽으로 들어왔습니다.

리비아 해안경비대가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가려는 난민, 이주자의 단속을 강화하면서 지중해를 건너온 수는 크게 줄었지만, 육로로 다시 사람들이 몰리고 있는 셈입니다.

IOM에 따르면 올해 지중해를 건너 유럽에 들어온 난민, 이주자 수는 7만4천5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12만9천 명에 비해 크게 줄었습니다.

IOM 터키 사무소의 란도 그빌라바는 "한쪽을 막으면 다른 쪽이 바로 열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럽연합(EU)은 2015년 100만 명에 이르는 난민이 발칸 루트로 유입되자 2016년 3월 이 루트를 완전히 폐쇄했습니다.

발칸 루트가 폐쇄된 후에는 지중해가 새로운 이동 경로가 됐습니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회 위원장은 난민, 불법 이주자 문제와 관련해 2020년까지 EU 역외 경계와 해안의 경비를 담당하는 프론텍스 인력을 1천500명에서 1만 명 규모로 증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