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서해 직항로로 평양 방문…정상회담 주요 일정 생중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8.09.14 17:33 수정 2018.09.14 18: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서해 직항로로 평양 방문…정상회담 주요 일정 생중계
청와대는 오늘(14일) "18~20일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오늘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 실무협의 결과 남북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권 관장은 이어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16일에는 선발대를 파견하며, 이들은 육로를 이용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평양방문 일정 가운데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의 주요 일정은 생중계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합의서에는 남측 대표단 김상균 수석대표와 북측 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고 권 관장은 전했습니다.

한편 방북단 규모의 경우 기존에 알려진 200명 보다 조금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실무·기술요원에 대한 배려를 조금 더 받았다"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다만, 청와대는 방북 기간 남북 정상의 구체적인 일정이나 정확한 방북단 규모 및 명단은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