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스캔들' 김부선, 오늘 변호사 강용석과 경찰 출석

SBS뉴스

작성 2018.09.14 1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스캔들 김부선, 오늘 변호사 강용석과 경찰 출석
이재명 스캔들에 휩싸인 김부선이 변호사 강용석과 함께 오늘(14일) 경찰에 동반 출석한다.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김부선은 금일 오후 2시 법무법인 '넥스트로'의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에 출석한다.

지난 12일 강용석 변호사는 자신이 운영 중인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영상에서 "김부선 씨와 연락됐고, 이 지사와 관련된 모든 사건을 모두 수임해 진행하기로 했다. 계약도 마쳤다"고 밝혔다. 수임료 관련 질문에는 "수임료가 무료인지 아닌지는 의뢰인과의 비밀 유지상 답할 수 없다"라고 대답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달 23일 자신의 SNS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관련된 김부선 사건을 맡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미지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권력을 등에 업고 김부선 씨를 정신 이상자, 마약 상습복용자로 몰아 빠져나가려 하는 것 같은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짓에 불과하다. 저희 사무실로 연락 주셔서 휴대전화 번호 남겨주시면 제가 연락 올리겠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김부선이 연락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

김부선은 지난 5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스캔들 의혹에 휩싸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은 변호사와 의뢰인으로 만났을 뿐이라며 일축했지만, 김부선은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해 진실 공방으로 번졌다.

김부선은 지난달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 대책단'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두했다.

그러나 경찰서 입장 후 30분 만에 조사를 거부하며 변호인을 선임해 다시 오겠다는 말을 남기고 귀가했다. 김부선이 선택한 변호사는 강용석이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