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박종훈 호투 끝 12승…한화 꺾고 '2위 굳히기'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8.09.14 08:00 수정 2018.09.14 09: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에서 SK가 선발 박종훈 투수의 호투를 앞세워 3위 한화를 꺾고 4연승을 달리며 2위 굳히기에 들어갔습니다.

지난해부터 한화를 상대로 6승 무패, 평균자책점 1.05를 기록 중이던 '한화 킬러'답게 박종훈은 한화 타선을 또 압도했습니다.

낮은 곳에서 떠오르는 변화무쌍한 공으로 7회 투아웃까지 삼진 6개를 잡으며 4안타 1실점 호투를 펼쳤습니다.

1대 1 동점이던 6회 로맥이 11경기 만에 홈런포를 가동해 박종훈의 시즌 12승 달성을 도왔습니다.

2대 1로 이긴 2위 SK가 4연승을 달리며 3위 한화와 격차를 두 경기 반으로 벌렸습니다.

---

5위 LG는 1대 1 동점이던 4회에 터진 노장 박용택의 만루홈런에 힘입어 6위 삼성에 천금 같은 승리를 거뒀습니다.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후 6승 3패의 상승세를 탄 LG는 삼성과 승차를 4경기로 벌려 포스트시즌 행 굳히기에 돌입했고 4위 넥센과 승차는 한 경기로 좁혔습니다.

---

선두 두산은 오재원과 최주환의 홈런 등 12안타를 터뜨려 어이없는 수비 실수를 연발한 kt를 대파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