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9월 고용도 좋지 않을 듯…단기적으로 회복 어려워"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8.09.14 00: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동연 "9월 고용도 좋지 않을 듯…단기적으로 회복 어려워"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9월을 포함해 "단기적으로 고용지표가 개선되기가 어려울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어제(13일) 한 방송사 뉴스 프로그램에 출연해 "고용이 악화한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고용지표는 전년 동월 대비로 보는데 작년 9월 기저가 10만 명 이상 높다"며 "9월은 통계상 10만 명을 까먹고 들어가기 때문에 좋지 않은 숫자가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지난달의 경우 작년 8월 지표가 좋지 않았기 때문에 기저효과에 따라 다소 개선된 수치가 나올 것으로 기대됐지만 3천 명 증가에 그쳤습니다.

이런 점에서 미뤄보면 김 부총리의 발언은 9월 취업자 수가 증가가 아닌 감소로 전화할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부총리는 9·13 부동산대책과 관련해서는 "부동산 시장 안정화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만약 집값 불안정이 다시 생긴다면 신속하고 확실하게 안정화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