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킬러' 박종훈 호투…SK, 한화 꺾고 2위 굳히기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8.09.14 0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SK가 선발 박종훈 투수의 호투를 앞세워 3위 한화를 꺾고 4연승을 달리며 2위 굳히기에 들어갔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부터 한화를 상대로 6승 무패, 평균자책점 1.05를 기록 중이던 '한화 킬러'답게 박종훈은 한화 타선을 또 압도했습니다.

낮은 곳에서 떠오르는 변화무쌍한 공으로 7회 투아웃까지 삼진 6개를 잡으며 4안타 1실점 호투를 펼쳤습니다.

5회에는 정근우의 잘 맞은 타구가 자신의 글러브에 맞고 유격수 김성현에게 잡히는 행운도 따랐습니다.

1대 1 동점이던 6회 로맥이 11경기 만에 홈런포를 가동해 박종훈의 시즌 12승 달성을 도왔습니다.

2대 1로 이긴 2위 SK가 4연승을 달리며 3위 한화와 격차를 두 경기 반으로 벌렸습니다.

---

5위 LG는 1대 1 동점이던 4회에 터진 노장 박용택의 만루홈런에 힘입어 6위 삼성에 천금 같은 승리를 거뒀습니다.

김현수의 부상 공백에도 불구하고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후 6승 3패의 상승세를 탄 LG는 삼성과 승차를 4경기로 벌려 포스트시즌행 굳히기에 돌입했고 4위 넥센과 승차는 한 경기로 좁혔습니다.

---

선두 두산은 오재원과 최주환의 홈런 등 12안타를 터뜨려 어이없는 수비 실수를 연발한 kt를 대파했습니다.

전역 이후 처음으로 잠실 경기에 나선 두산 정수빈은 3타수 2안타에 타점과 득점을 하나씩 기록하며 홈팬들을 기쁘게 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