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4대 그룹 총수에 '방북 수행' 제안…삼성, 이재용 유력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8.09.14 0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와 관련해서 청와대는 다음 주 평양 정상회담에 주요 그룹 기업인들에게도 같이 가자고 제안했습니다. 남북 간 경제협력에 대비한 분위기 조성같은데, 삼성과 현대차를 비롯한 4대 그룹 총수들이 모두 동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의 제안을 받고 방북을 준비 중인 그룹은 삼성과 현대차, SK와 LG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해당 그룹에 개별 연락을 했고 구체적으로 누가 참석할지는 그룹에서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업들은 전례에 따라 총수급의 방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과 구광모 LG 회장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11년 전 남북정상회담 때와 비교하면 최 회장을 제외한 3개 그룹에서 모두 세대교체가 이뤄졌습니다.

특히 건강 문제와 X파일 파문 등으로 이건희 회장이 1, 2차 정상회담에 모두 불참했던 삼성의 경우 정상회담 수행단에 총수가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될 전망입니다.

재판을 받고 있는 이 부회장의 방북 수행이 적절한가를 놓고는 이번에도 논란이 예상됩니다.

삼성은 이에 대해 "누가 갈지 최종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지난 7월 인도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만난 적 있고 과거 정몽구 회장도 재판 중 대통령 방북에 참석했던 전례가 있는 만큼 이 부회장이 직접 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방북 수행단에 포함될 재계 인사는 경제단체장들을 포함해 10여 명이 될 전망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