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이던, 퇴출 결정 NO"…큐브엔터테인먼트, 스스로 박살낸 '신뢰'

SBS뉴스

작성 2018.09.13 23:32 수정 2018.09.14 05: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쿨어택큐브엔터테인먼트가 현아와 펜타곤 이던의 퇴출 발표를 번복했다. '신뢰' 문제로 두 사람을 퇴출한다던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정작 스스로 대중의 '신뢰'를 잃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3일 오전 1차 입장 발표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현아, 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의 퇴출 이유에 대해서는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 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다"며 "수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어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지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초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지자 소속사는 즉각 '사실무근'이라 발표했다. 하지만 현아가 직접 언론인터뷰에 나서 이던과 2년째 열애 중이라 고백했고, 이후 현아-이던과 큐브엔터테인먼트의 불편한 관계가 시작됐다.

큐브는 현아와 이던이 속한 프로젝트 그룹 트리플H의 향후 스케줄을 전면 취소했고, 이던을 예정됐던 펜타곤 팬미팅, 일본 활동 등에서 빼며 그룹 활동에서 아예 제외시켰다. '팬들에게 솔직하고 싶다'던 현아와 이던의 당당했던 '사내연애'는 큐브엔터테인먼트와의 불화로 번졌고, 급기야 소속사는 두 사람을 '퇴출'시키는 초강수를 뒀다.

하지만 큐브엔터테인먼트의 퇴출 발표 이후 여론이 안 좋아졌다. 연예인이 소속사와 관계가 틀어지면 '계약해지'란 표현을 쓰는 게 통상적인데, 큐브엔터테인먼트는 '퇴출'이란 단어를 사용하며 소속사에서 '쫓아낸다'는 이미지를 줬다. 그러자 "아무리 그래도 퇴출까지는 심했다"며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일방적인 결정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두 사람의 퇴출 발표에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하락, 주주들이 반발했다는 소리도 들려왔다.

그러자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2차 입장을 발표했다. 두 사람의 퇴출이 아직 결정된 게 아니라는, 스스로 내뱉은 말을 주워 담는 내용이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가수 현아와 그룹 펜타곤의 이던을 퇴출시킨다는 내용에 대해 회사로서는 아직 공식적인 결정을 한 바가 없다"라고 입장을 번복했다.

큐브의 신대남 대표는 "현아와 이던의 퇴출은 논의 중일뿐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 해당 아티스트의 의견도 중요하기 때문에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신중하게 결정되어야할 사안"이라며 "퇴출은 아직 결정된 내용이 아니다"라고 거듭 말했다. 또 "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주 중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의 현아-이던 퇴출 발표로 떠들썩했던 13일. 불과 7시간 만에 두 사람의 소속사 퇴출은 '아직 모르는 일'이 돼버렸다. 현아-이던을 신뢰할 수 없다던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잃어버린 대중의 신뢰를 어떻게 회복할런지 궁금하다.

<13일 오전 발표한 큐브엔터테인먼트 1차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큐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 현아, 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 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습니다.

수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어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 지었습니다.

지금까지 함께해준 두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13일 오후 발표한 큐브엔터테인먼트 2차 입장 전문>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가수 현아와 그룹 펜타곤의 이던을 퇴출시킨다는 내용에 대해 회사로서는 아직 공식적인 결정을 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신대남 대표는 "현아와 이던의 퇴출은 논의 중일뿐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 해당 아티스트의 의견도 중요하기 때문에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신중하게 결정되어야 할 사안"이라며 "퇴출은 아직 결정된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큐브는 "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 주 중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