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여상규 청문회장 설전…"당신이 판사야" vs "어디서 큰소리야"

이혜원 작가,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8.09.12 20:21 수정 2018.09.12 2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설전을 벌였습니다. 청문회에서 나온 박지원 의원의 “당신이 판사야”라는 발언이 그 중심에 있었습니다. 이에 여상규 위원장은 '당신'이란 말에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고, 박지원 의원은 그럼 형님이냐며 맞받아쳤는데요. 전후 상황을 영상으로 준비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