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대 서민들의 활력소…'영원한 챔피언' 이왕표 별세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8.09.06 11:54 수정 2018.09.10 1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70년대 서민들의 활력소…영원한 챔피언 이왕표 별세
프로레슬링의 선구자 김일 선생의 제자로 1975년 데뷔했던 한국 프로레슬링계의 전설 이왕표. 이미지 크게보기
영원한 챔피언으로 불리었던 그가 4일 오전 향년 64세로 별세했습니다. 2013년도부터 투병했던 담도암 때문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1970년대 사는 게 힘들었던 시절 그의 화려한 기술은 서민들의 활력소였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트레이드마크였던 드롭킥 한 방에 상대방은 맥을 못 추고 쓰러졌고 온 국민은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1980년대 이후 프로레슬링의 인기는 사그라들었지만 그의 열정은 식지 않았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2008년 이종격투기 선수로 유명한 밥 샙과 타이틀 경기까지 치르며 건재함을 드러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하지만 수많은 거구를 쓰러뜨렸던 그도 병마 앞에서는 어쩔 수 없었습니다. 결국 암으로 인한 건강 악화로 2015년 링을 떠나게 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3번의 대수술을 통해 지난 5월 완치 소식을 알려왔지만 최근 암이 재발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40년 동안 받은 여러분의 사랑 제 뼛속 깊이 간직하겠습니다." 40년간 약 1,600회의 경기 한국 프로레슬링 역사의 큰 별이었던 이왕표.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프로레슬링의 선구자 김일 선생의 제자로 75년 데뷔한 이왕표 씨가 오늘(4일) 오전 향년 64세로 별세했습니다. 2013년도부터 투병했던 담도암 때문입니다.

40년간 약 1,600회의 경기를 하며 한국 프로레슬링 역사의 큰 별이었던 이왕표 선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프로듀서 정연 / 구성 구민경, 이윤형 인턴 / 그래픽 김태화

(SBS 스브스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