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축구 대표 팀, 금메달 꿈 안고 출국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8.08.13 10:55 수정 2018.08.13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女 축구 대표 팀, 금메달 꿈 안고 출국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사냥을 노리는 여자축구 대표팀이 결전지인 인도네시아로 떠났습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섭씨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에도 사상 첫 금메달 획득을 위해 파주 NFC에서 2주 동안 강도 높은 훈련을 해왔습니다.

전체 소집 대상 선수 20명 가운데 일본파 이민아가 6일, 에이스 지소연이 11일 합류했고, 노르웨이에서 뛰는 주장 조소현은 소속팀 일정을 마치고 오는 22일 현지에서 대표팀에 가세합니다.

대표팀은 해외파 3명이 빠진 가운데 연습경기 등을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렸고, 이민아와 지소연까지 합류하면서 준비를 마쳤습니다.

한국은 A조에 편성된 가운데 16일 대만전을 시작으로 19일 몰디브, 21일 개최국 인도네시아와 차례로 조별리그를 치릅니다.

4개 팀이 묶인 A조와 B조(북한, 중국, 홍콩, 타지키스탄)는 3위까지 8강에 진출하고, C조(일본, 베트남, 태국)는 2위까지 8강 출전권을 얻습니다.

한국이 A조 1위로 8강에 오르면 B조 3위가 예상되는 홍콩 또는 타지키스탄과 준결승 진출을 다툴 것으로 보입니다.

이 관문을 통과하면 '숙적' 일본과 결승 길목에서 맞붙을 가능성이 큽니다.

윤덕여 감독은 출국에 앞서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결승 진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건 4강전"이라면서 "일본이 4강전 상대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일본전이 메달 색깔을 변화시키는 데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한국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2회 연속 동메달을 차지했고, 이번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동메달을 넘어 역대 최고의 성적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