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pick] '천재 소년' 송유근, 박사 학위 논문 불합격…올해 말 입대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13 10:18 수정 2018.08.13 1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천재 소년 송유근, 박사 학위 논문 불합격…올해 말 입대
IQ 187의 과학 영재로 유명했던 '천재소년' 송유근 씨가 박사 학위를 따지 못하고 입대한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오늘(13일) 중앙일보는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관계자의 말을 빌려 송유근이 지난 6월 졸업을 위한 박사 학위 논문 최종 심사에서 불합격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습니다.

UST 관계자는 매체에 "송유근 씨가 블랙홀을 주제로 한 박사학위 논문 발표에서 심사위원들의 질문에 제대로 답을 하지 못하는 등 기본적인 것을 갖추지 못해 심사에서 불합격 처리됐다"고 밝혔습니다.

송유근은 지난 2009년 석·박사 통합과정으로 UST 한국천문연구원 캠퍼스에 입학해 졸업 연한인 8년 안에 박사 학위를 취득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박사학위 논문 최종 심사에서 탈락해 졸업이 아닌 '수료' 상태로 남게 됐습니다.
'천재 소년' 송유근송유근의 아버지는 학교 측의 이같은 결정에 대해 지난해 6월 송유근이 영국의 저명한 학술지에 논문을 실었는데도 불구하고 불합격 처리한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송유근 측은 이어 "유근이는 여전히 일본에서 공동연구 요청이 들어올 정도로 외국에서는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박사학위에 연연하지 않고 천체물리학자로서 연구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송유근은 오는 12월 현역병으로 군에 입대할 예정입니다. 박사 학위를 취득하려면 복무를 마친 뒤 다른 대학의 학위 과정에 입학해야 합니다. 

송유근은 2005년, 만 8살의 나이로 인하대학교에 입학했으나 대학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2008년 학생 신분을 포기했습니다. 이후 2009년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한국천문연구원 석·박사통합과정에 입학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SBS '영재발굴단' 캡처)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