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9, 공시지원금 최고 23만7천 원…예약판매 개시

SBS뉴스

작성 2018.08.13 09: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갤노트9, 공시지원금 최고 23만7천 원…예약판매 개시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가 13일 갤럭시노트9(갤노트9) 예약판매에 돌입했다.

이동통신사는 최대 23만7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는 요금제별로 6만5천∼23만7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갤노트9의 출고가는 128GB 모델이 109만4천500원, 512GB 모델이 135만3천원이다.

유통점이 주는 추가 지원금(15%)까지 받으면 각각 최저 82만2천원, 108만500원에 살 수 있다.

이동통신 3사 중 지원금이 가장 후한 곳은 LG유플러스다.

LG유플러스는 가장 저렴한 3만2천원대 데이터 요금제에서 7만5천원, 가장 많이 쓰는 6만5천원대 요금제에서 14만8천원, 8만8천원대 무제한 요금제에서는 21만2천원을 지원금으로 제공한다.

SK텔레콤은 3만3천원대 요금제에서 6만5천원, 6만원대에서 13만5천원, 가장 비싼 11만원대 요금제에서는 23만7천원을 지원한다.

KT는 요금제별로 6만7천∼22만원을 지원금으로 정했다.

갤노트9의 지원금은 전작 갤노트8(6만5천∼26만5천원)보다 조금 줄었다.

구매를 고려한다면 지원금보다는 25% 요금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

24개월 약정 기준으로 총 요금할인액은 3만2천원대 데이터 요금제에서 19만7천원, 6만원대 요금제에서 39만5천원, 11만원대 요금제에서 66만원에 달한다.

요금할인액이 추가 지원금을 합한 총 지원금보다 두 배 이상 많다.

이에 따라 갤노트9 구매자의 상당수가 지원금 대신 25% 요금할인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사전예약은 20일까지 진행된다.

정식 출시일은 24일이다.

예약 고객은 21일부터 제품을 먼저 받아 개통할 수 있다.

이동통신 3사는 예약 고객에게 케이스, 블루투스 스피커 등 각종 사은품과 최고 100만원이 넘는 제휴카드 할인을 제공한다.

KT는 12월 31일까지 갤노트9에 탑재된 게임 4종('피파 온라인 4M' '검은사막 모바일'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오버히트')을 실행할 경우 데이터를 무료로 하는 '제로레이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사전예약에 맞춰 전날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강남 코엑스몰, 부산 서면, 대구 동성로 등 전국 주요 지역에 갤노트9의 주요 기능을 체험할 수 있는 '갤럭시 스튜디오'를 열었다.

13일부터는 인기게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챌린지' 이벤트를 매일 2회 진행한다.

갤럭시 스튜디오에는 소비자 봉사단(갤럭시 팬큐레이터)이 함께한다.

웹툰 작가 양경수, 게임 유튜버 대도서관, 화가 김충재, 포토그래퍼 김시현 등도 만날 수 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