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오늘부터 경의선 도로 공동조사…남측 조사단 방북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8.13 09:11 수정 2018.08.13 0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북, 오늘부터 경의선 도로 공동조사…남측 조사단 방북
▲ 남북철도점검단이 24일 경의선 철도의 북측 연결구간 중 사천강 철도 교량을 점검하고 있다. 

남북한이 13일부터 개성에서 평양까지 이어지는 경의선 도로의 현대화를 위한 현지 공동조사에 들어갑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백승근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을 단장으로 한 우리측 공동조사단 28명이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개성으로 출발했습니다.

남북 도로 공동연구조사단 1차 회의도 이날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개최될 예정입니다.

당초 남북 양측은 10일부터 17일까지 개성에서 평양까지 경의선 도로의 현대화를 위한 공동조사를 하기로 했지만, 북측이 전날 밤늦게 별다른 설명 없이 연기를 요청해 이날로 미뤄졌습니다.

남북은 경의선 도로에 이어 고성∼원산 간 동해선 도로에 대한 공동조사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남북 양측은 지난 6월 28일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와 고성∼원산 동해선 도로 현대화에 합의했습니다.

(사진=통일부제공/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