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화장실서 아이 머리 때린 보육교사…정서적 학대행위"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8.08.13 06: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밥을 늦게 먹는다는 이유로 아이를 화장실로 불러 큰소리를 치며 머리를 때린 것은 신체적 학대가 아니라 정서적 학대에 해당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

대법원 2부는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어린이집 보육교사 30살 신 모 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 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최근 확정했습니다.

신씨는 2016년 5월 같은 반 아이들보다 밥을 늦게 먹는 당시 4살 A 양을 화장실로 불러 "밥을 빨리 안 먹으면 혼낸다"며 큰소리를 치면서 주먹으로 아이의 머리를 수회 때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신씨에게 아동의 신체 건강 및 발달을 해치는 신체적 학대 혐의와 함께 아동의 정신 건강과 발달을 해치는 정서적 학대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1심은 "A양이 맞은 부위와 폭행 후 A양이 보인 반응과 태도 등을 고려하면 신씨의 행위는 신체적 학대행위에 해당한다"며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정서적 학대 혐의에 대해선 "신체적 학대행위가 인정된 이상 정서적 학대행위에 해당한다고 평가할 수 없다"며 무죄를 인정했습니다.

반면 2심은 "신씨의 행위가 A양의 신체에 손상을 줄 정도가 아니었다"며 신체적 학대가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대신 "4세에 불과한 A양에게 고립감과 공포심 등의 정서적 위해를 주기 충분해 보인다"며 정서적 학대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습니다.

다만, 형량은 1심과 같은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대법원은 2심 판단이 옳다고 봤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