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BMW 화재' 피해 차주 고소인 신분으로 오늘 소환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8.13 0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오늘(13일) 낮 2시 BMW 화재 피해 차주들을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서 조사합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듣고 관련 자료를 제출받을 예정입니다.

'BMW 피해자 모임' 21명은 지난 9일 BMW가 차량 결함을 알고도 숨긴 의혹이 있다며 BMW코리아, BMW 독일 본사와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관계자 6명을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