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째 남북정상회담 개최, '8월 말 · 평양' 유력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8.13 07:12 수정 2018.08.13 0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는 오늘(13일) 회담에서 3차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는 물론 방북단 규모가 합의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가 북측으로 넘어간다는 것을 기정사실화 한 걸로 이달 말 평양 회담이 유력해 보입니다. 청와대는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에 전환점이 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고위급 회담에서 남북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방북단 규모가 합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기대'란 표현을 쓰긴 했지만 '근거 없이 말하는 것은 아니'라고 해 남북 간 협상에 근거한 발표임을 내비쳤습니다.

남북 사이에 여러 공식, 비공식 채널이 있지 않느냐며 그런 채널을 통해 오늘 회담도 같이 준비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상회담 문제는 북한과 만나, 이야기해봐야 알 수 있다던 사흘 전과는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습니다.

특히 방북단 구성을 언급했는데, 회담 장소가 북한 내 지역임을 확인함으로써 판문점 가능성은 크게 낮아졌습니다.

평양 개최가 4·27 합의라는 점, 따로 방북단을 꾸린다는 점 등으로 볼 때 평양 개최가 유력합니다.

회담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말을 아꼈지만 이달 말 조기 개최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이 남북-북미 관계를 상호 촉진하고 발전시키는 선순환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담을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 돌파구로 삼겠다는 것인데, 촉진자를 자임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또 한 번의 시험대가 될 전망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