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차량이 전봇대 '쿵'…다세대 주택 통신 끊겨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8.13 01:11 수정 2018.08.13 0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음주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50대가 전봇대를 들이받아 인근 다세대 주택 등의 통신이 끊기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경기 안양만안경찰서는 어제(12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52살 송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송 씨는 어제저녁 7시쯤 경기 안양 만안구의 한 주택가에서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 상태로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전봇대를 들이받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충격으로 넘어진 전봇대는 두 동강이 났습니다.

이 사고로 근처 3층짜리 다세대 주택과 마트 1곳의 전화와 인터넷 등 통신이 끊겼습니다.

사고 지점에 버스 정거장이 있었지만, 다행히 주변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송 씨는 경찰 조사에서 "제동 장치를 밟으려고 했는데 가속 페달을 밟았다"고 진술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