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인배 참고인 조사…김경수-드루킹 소개 배경 추궁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8.08.12 20:20 수정 2018.08.12 21: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드루킹 특검 사무실로 갑니다. 오늘(12일)은 송인배 청와대 정무 비서관이 소환됐습니다. 김경수 경남지사와 드루킹 사이에 어떻게 다리를 놔준 건지 묻고 있다는데, 취재기자 바로 연결해 보죠.

류란 기자, 뭔가 잘못했다는 걸 전제로 한 피의자 신분으로 부른 건 아닌데도 조사가 길어지네요.

<기자>

네, 오늘 오전 9시 20분 특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송인배 청와대 정무 비서관이 10시간 정도 진행된 조사를 마치고 조서를 열람하고 있습니다.

[송인배/청와대 정무비서관 :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로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조사가 진행될 거니까 조사가 진행된 이후에 알려드리고…]

송 비서관은 2016년 6월 알고 지내던 경공모 회원들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나는 자리에 동석했습니다.

청와대 자체 조사에서는 송 비서관이 경공모 회원을 4차례 만나 '간담회 참석' 명목으로 2백만 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는데 이 경위도 특검이 다시 확인 중입니다.

<앵커>

특검에 지금 1차 조사기한이 2주도 안 남은 상태에서 김경수 지사를 겨냥해서 조여 가는 모습인데, 어떻게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 게 있습니까.

<기자>

네, 특검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곧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백 비서관이 지난 3월 청와대에서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도 모 변호사를 만나 면접을 진행했는데 그 경위를 파악하겠다는 겁니다.

특검의 수사 기간이 13일밖에 남지 않아 김경수 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지가 관심사인데요, 특검이 김 지사의 혐의를 입증할 진술과 정황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보여왔기 때문에 영장을 청구할 거란 예상과 확실한 물증이 없고 대질 과정에서 드루킹의 진술이 일부 번복돼 영장 청구에 신중할 거란 예상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이재성)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