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선물 미리 사는 사람 늘었다…롯데마트 "사전예약 20%↑"

SBS뉴스

작성 2018.08.12 1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통업계가 이달부터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에 돌입한 가운데 사전예약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열흘간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이 지난해 추석 사전예약 판매 첫 열흘(8월 9∼18일)보다 20.4% 늘었다고 12일 밝혔다.

명절 사전예약 선물세트는 일반적으로 본 판매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기 때문에 매년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로 롯데마트의 추석 선물세트 매출에서 사전예약 판매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20%에서 지난해 35%로 15%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올해는 폭염으로 과일 등 신선식품 가격이 오름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에 미리부터 준비하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열흘간 롯데마트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에서 신선식품 선물세트 매출은 지난해보다 23.5% 늘었다.

가공식품과 일상용품은 각각 9.4%, 6.4% 증가했다.

1만 원대 이하 실속형 양말 선물세트가 많이 팔리면서 패션잡화 선물세트 매출은 82.6% 늘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올 추석에는 이른바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라 신선식품 선물세트의 경우 10만 원대 이하 선물세트가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