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할인매장서 1천600만 원어치 의약품 훔친 한인 남녀 체포돼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8.12 15:21 수정 2018.08.12 15: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할인매장서 1천600만 원어치 의약품 훔친 한인 남녀 체포돼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일본의 할인매장인 돈키호테에서 대량의 의약품을 훔친 혐의로 20대 한국인 남녀가 체포됐습니다.

12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오사카부 미나미 경찰서는 12만엔 우리 돈 122만원 상당의 물품을 훔친 혐의로 한국 국적 남성 조 모 씨와 여성 이 모 씨를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자신을 회사원과 자영업자라고 각각 밝힌 조 씨와 이 씨는 9일 오전 6시 20분쯤 오사카의 번화가 도톤보리의 돈키호테 매장에서 의약품과 파스 등 52점의 물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경찰에서 "일본과 한국에 팔기 위해 훔쳤다"며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조사 결과 두 사람은 훔친 물건을 숙박 중이던 오사카 시내 호텔에 보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이들의 호텔에서 150만엔 약 1천525만원 상당의 물품 1천여 점을 발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