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서 마약 중독자 200명, 재활센터서 폭동 후 집단 탈출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8.12 11:11 수정 2018.08.12 13: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베트남에서 200명에 달하는 마약 중독자들이 재활센터를 집단 이탈해 경찰이 대대적인 검거 작전에 나섰습니다.

12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남부 띠엔장 성의 한 재활센터에서 치료를 받아온 마약 중독자들이 집단 난동을 벌인 뒤 탈주했습니다.

센터 직원들과 갈등을 빚던 일부 마약 중독자들이 칼과 벽돌 등을 휘두르며 난동을 부렸고, 다른 중독자들을 선동해 집단행동을 했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경찰 관리는 200명가량이 집단 이탈했고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붙잡혔지만, 아직도 100명가량이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며 경찰이 이들을 뒤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