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항공사 직원이 훔쳐 몬 비행기, 1시간 날다 추락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8.08.12 09: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의 항공사 직원이 훔쳐 몰던 여객기가 출동한 전투기의 추격을 받다 추락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당시 비행기엔 탑승자가 없었고, 비행기를 훔쳐 운전하던 직원을 제외하고는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CNN방송에 따르면 '호라이즌 에어'에서 지상직 직원으로 일하는 29세 남성은 10일 오후 8시쯤 미국 북서부 워싱턴주의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에서 항공기를 훔쳐 이륙했습니다.

76명을 태울 수 있는 터보프롭 Q400 기종의 항공기는 1시간 정도 어지럽게 날다 64㎞ 떨어진 케트런 섬의 숲에 떨어졌습니다.

비행기를 몰던 항공사 직원은 사망했다고 피어스카운티 보안관실은 밝혔습니다.

에드 트로이어 보안관 대변인은 트위터에 "테러 사건은 아니고, 자살 충동을 느낀 남성이 독단적으로 벌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교신 기록에 따르면, 항공사 직원은 자신을 '나사가 몇 개 풀린 부서진 사람'으로 표현하면서 "날 돌봐준 사람들이 많이 있다. 이 소식을 듣고 실망할 것이다. 그들 모두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관제사들은 "항공기를 착륙시켜 보자"며 안전 착륙을 유도하자, 항공사 직원은 "모르겠어요. 모르겠단 말이에요. 그렇게 하고 싶지 않아요"라고 소리치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군 당국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몇 분 뒤 2대의 F-15 전투기를 띄웠고, 여객기 추락과 전투기와는 관계가 없다고 미 당국은 밝혔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