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고위급회담 명단 교환…정상회담 날짜·장소 정해질까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8.12 06:24 수정 2018.08.12 1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북이 내일(13일) 열릴 고위급회담의 대표단 명단을 교환했습니다. 그동안 물밑 접촉을 통해 사전 조율도 상당히 이뤄져 3차 남북 정상회담이 8월 말에 성사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차관·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나섭니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필두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등 5명으로 대표단을 꾸렸습니다.

우리는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을 처음으로 고위급 회담 대표단에 넣으며 3차 정상회담 준비에 주안점을 둔 모양샙니다.

반면 북한은 철도와 도로 등 경제분야 담당자들을 비중 있게 배치했습니다.

[고유환/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북측은 판문점 선언 이행에 초점이 모인 것 같고…철도·도로 연결에 가장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이제 관심은 내일 회담에서 3차 남북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확정할 수 있을지에 쏠립니다.

빠르면 이달 말, 늦어도 9월 초에는 정상회담이 이뤄질 거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이미 물밑 접촉을 통해 상당 부분 조율이 이뤄졌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날짜와 장소가 확정되면 방북 준비에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회담 장소는 아직 평양이 유력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호스트로서 평양 정상회담을 주도적으로 진행하려는 걸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