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시민단체, "평화 촉구" 야스쿠니 인근 촛불 행진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8.08.11 23: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일 시민단체, "평화 촉구" 야스쿠니 인근 촛불 행진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가 일본 패전 73년을 앞두고 오늘(11일) 오후 도쿄 야스쿠니 신사 인근에서 평화 촉구 촛불 행진을 벌였습니다.

이들 단체는 도쿄 지요다구의 재일한국YMCA에서부터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 근처까지 '평화의 등불을! 야스쿠니의 어둠에'라고 적힌 깃발을 들고 행진했습니다.

이번 촛불 행진에는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민족문제연구소, 야스쿠니신사 위헌소송 모임 등 한일 시민단체 등이 참가한 촛불행동실행위원회가 주최했습니다.

주최 측 추산 400여 명이 행사에 참가했습니다.

집회에선 아베 신 일본 총리가 추진 중인 헌법 개정과 관련해 "개헌 반대", "아베는 그만둬라"는 구호도 나왔습니다.

평화 행진은 2006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지만, 우익 추정 세력이 올해도 방해와 위협을 계속했습니다.

이들은 인근에서 일장기와 전범기인 욱일기를 흔들거나 골목길에 대형 차량을 세워두고 고출력 확성기를 이용, 행진하는 이들을 향해 "일본에서 나가라"고 주장했습니다.

주최 측과의 불상사를 막기 위해 경찰이 대거 동원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