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서 아랍계 청소년 무리에 엽총 난사한 남성 두 명 체포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11 1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랑스에서 흑인과 아랍계 청소년들에게 인종차별적 욕설을 하며 엽총을 난사하고 달아난 일당이 범행 12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일간 르몽드 등에 따르면, 부르고뉴 지방 본 경찰은 2명의 남성을 살인미수와 인종차별에 따른 혐오범죄 등의 혐의로 검거해 조사 중입니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저녁 와인 산지로 유명한 부르고뉴 지방의 소도시 본(Beaune) 중심가에 모여있던 흑인과 아랍계 청소년들을 향해 차량을 돌진하고 엽총을 마구 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의 엽총 난사로 18∼25세 연령대 7명의 남녀가 팔과 다리 등에 12구경 산탄을 맞았으며.

이 중 2명은 중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범인들은 지중해연안의 프랑스 제2 도시 마르세유 인근에서 검거됐습니다.

이들 중 한 명은 경찰이 체포하려고 하자 승용차로 경찰관을 치고 달아났다가 몇 시간 뒤 붙잡혔습니다.

인종차별 반대 시민단체 'SOS 라시즘'은 성명을 내고, 경찰이 사태를 안이하게 보고 있다면서 엄정한 조사와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