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지식 보존' 주장 리용호, 귀국길 올라…질문에 무응답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11 1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지체되는 가운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 후 이란을 방문해 핵 지식을 보존하겠다는 주장을 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베이징에서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리용호 외무상은 오늘(11일) 오후 1시쯤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와 북한대사관 관계자들의 배웅을 받으며 평양행 고려항공편에 탑승했습니다.

리용호 외무상은 핵 지식 보존 발언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출국 수속장으로 들어갔습니다.

공항 귀빈실 주변에는 중국 측 의전차량 등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한편, 리 외무상을 배웅한 지재룡 대사는 북한 당국의 '외국인 단체관광 금지' 조치로 제기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북설에 관해 묻자 역시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베이징 소식통은 "리 외무상이 중국 측 인사와 만났는지는 확인되지 않지만, 어떤 방식으로든 이란 방문 등 이번 해외순방 결과를 설명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시진핑 주석의 방북과 관련해서는, 실제 평양 방문이 이뤄진다면 외교부 등 공식 채널을 통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