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당국자 "미군유해발굴 시 비용·장비 제재예외 인정 필요"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8.08.11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당국자 "미군유해발굴 시 비용·장비 제재예외 인정 필요"
북미정상회담 합의의 일부인 북한내 미군유해 발굴에 들어갈 비용과 장비에 대해서는 안보리 대북제재의 예외를 인정받아야 한다고 미국 정부 당국자가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 실종자 확인국의 켈리 맥키그 국장은 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서 유해발굴 활동을 시작하고 관련 비용을 북한에 상환하려면 대북제재의 예외로 인정받아야 한다"며, "이 문제는 향후 대화와 논의의 일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지난달 27일 송환받은 미군유해를 제외하고도 1982년부터 지금까지 북한에서 발굴된 미군 유해 629구를 송환받았으며, 발굴·송환 비용으로 북한에 2천 2백만 달러, 248억원을 보냈다고 이 방송은 소개했습니다.

맥키그 국장은 또, 북한 내 미군 유해발굴 활동 재개와 관련한 예산이 현재로선 책정돼 있지 않지만, 의회와 국방부 지도부가 필요한 예산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맥키그 국장은 북한 측이 미군 유해발굴단의 북한 내 활동 재개에 동의하더라도 겨울에는 작업이 어렵기 때문에 북한에 들어갈 수 있는 시점은 빨라야 내년 봄이라고 소개하고, 내년 봄 활동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